믿음의 시련이 인내를 만들어낸다

2022년 11월 18일 금요예배

노요셉 담임목사